‘FA 광풍’ 비껴간 한현희, 70억 이상 날렸다?



KBO리그 FA 시장이 ‘광풍’이라 불리는 사상 최대의 호황을 누리며 마감했다. 지난 5일 마지막 남은 FA 정훈이 원소속팀 롯데 자이언츠와 3년 총액 18억 원에 잔류 계약을 체결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유턴하며 원소속팀 KIA 타이거즈와 FA 4년 총액 103억 원에 계약한 양현종까지 포함하면 15명의 FA 선수의 총액이 무려 989…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