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인의 한인

어바인의 한인 정치인, 인종차별, 여성혐오와 싸우다
2021년 한국전쟁 참전용사 한 무리가 어바인 시의회 회의에 돌진해 그 회의에 참석한 시의원 중 한 명인 Tammy Kim에게 곧장 걸어갔습니다.

어바인의 한인

먹튀검증커뮤니티 캘리포니아 어바인 인근에 참전용사들을 위한 새 묘지를 건립하자는 그들의 요청에 동의하지 않은 한인계 미국인들에게

화가 난 그들은 1950년에 조국을 위해 싸운 사람들에게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소리쳤다. 두 번째였다.

한 무리의 베테랑들이 그녀에게 그런 식으로 대면했을 때였지만 그녀는 그 때보다 더 준비가 되어 있었다.more news

2020년 시의원으로 선출된 김 의원은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당신의 나라에 와서 당신과 당신의 나라를 구했으니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나는 그들에게 우리 나라가 미국이고 전쟁이 끝난 지 70년이 넘었을 때 나는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50세의 정치인은 참전용사들의 그런 손가락질은 미국에 있는 유럽계 백인들에게는 일어나지 않고 아시아계 백인들에게만 발생한다고 말했다.

김에 따르면 오렌지 카운티의 많은 베트남계 미국인 정치인들은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사람들로부터 비슷한 모욕을 겪었다.

첫 번째 생일을 맞아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김씨는 “우리(아시아인) 외에는 아무도 그런 대우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여기에서 얼마나 오래 살았든, 얼마나 성취했든, 사람들은 항상 당신이 외국인이라는 것을 상기시키고 싶어하기 때문에 미국 사회에

진정으로 적응하지 못합니다.

어바인의 한인

동질적인 국가의 사람들에게는 어려울 것입니다. 한국처럼 차별을 통해 미국인이 된다는 것의 뉘앙스를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한인 정치인들이 모이는 글로벌 한인 정치인 포럼(Global Korean Politicians Forum)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주 서울을 찾은 김

위원장도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여성혐오 사건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2021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그녀는 아시아계 여성이 6명, 한국계 여성이 4명이었습니다.
2020년 선거에서 어바인 역사상 시의원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은 43,700표를 얻어 의석을 차지한 김 의원은 “경찰은 그 총잡이가

‘정말 나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

그 후 나는 미국 전역에서 반아시아인 인종차별과 여성혐오 문제로 인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특히 서구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여성이 성적 대상으로 쉽게 취급되기 때문입니다.”

Kim은 그녀가 싸워야 할 고정 관념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한국과 베트남에서 전쟁을 하고 지역 여성들을 인권을 크게 무시하는 왜곡된 렌즈로 봤던 미국 군인들에게서 유래합니다.

김은 “그들은 아시아 여성에 대한 우리가 종속적이며 성적 사고의 대상이라는 잘못된 생각을 미국으로 가져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애틀랜타에서 일어난 일은 한 사건에서 폭발한 모든 일의 완벽한 정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너무 역겨워서 여성에 대한 특정 유형의 인종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목소리를 사용해야 했습니다.”
Kim의 정치적 발자취는 종종 한국인을 포함하여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아시아계 이민자 및 거주자의 발자취와 교차합니다.

그녀에게 정치인이 되는 이유를 줬고, 그녀에게 투표했고, 여전히 일상 생활에서 그녀의 존재를 기대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