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과 트럼프 백악관 직원 급여 비교

바이든과 트럼프 백악관 직원 급여 비교

매년 백악관은 직원 급여를 의회에 보고해야 합니다.바이든의 최고 연봉을 받는 관리는

프랜시스 콜린스로 과학 고문 대행으로 30만 달러를 번다.트럼프 행정부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직원 10명은 바이든 백악관보다 더 많이 번다.

바이든과

먹튀검증 이달 초 백악관은 백악관 직원 급여를 공개하는 연례 보고서를 의회에 공개했다.more news

바이든 행정부의 보고서는 470명 이상의 급여를 공개했으며 이들의 총 급여는 $46,759,727입니다. 전체적으로 바이든 백악관은 600명 이상의 보좌관을 고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백악관 직원의 약 절반은 10만 달러 이상, 나머지 절반은 9만 달러 이하입니다.

이민, 경제 정책, 공중 보건 및 민주주의, 투표권 관련 고위 정책 고문을 포함하여 연간 0달러를 버는 바이든 백악관 직원이 16명 있습니다. 백악관의 일부 직위는 급여를 받지 못하는 다른 기관에서 일하는 “디테일러”로 간주되어 보상을 받고 백악관과 함께 일하게 됩니다. 트럼프 백악관의 5명은 전직 대통령의 최고 고문을 지낸 이방카 트럼프와 재러드 쿠슈너를 포함해 1년에 0달러를 벌었다.

급여는 사용 가능한 직위의 수, 인플레이션 및 대통령의 우선 순위를 포함한 다양한 요인에 따라 행정부에서 행정부로 변경될 수 있습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이후로 대통령 연봉은 40만 달러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급여를 여러 연방 기관에 기부했습니다.

카말라 해리스(Kamala Harris) 부통령은 그녀의 직책에 대해 연방 정부가 정한 급여인 235,100달러를 벌고 있습니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재임 기간 동안 1.9% 인상돼 부통령 연봉을 23만700달러로 인상했다.

바이든과 트럼프 백악관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2022년 6월 7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IX Summit of the America에서 연설하고 있습니다.
Kamala Harris 부사장이 2022년 6월 7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IX Summit of the America에서 연설하고 있습니다.Anna Moneymaker/Getty Images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든 백악관의 최고 연봉을 받는 27명의 직원은 모두 18만 달러 이상을 번다. 연봉이 가장 높은 10인은 대통령의 과학 고문 대행인 Francis Collins로 시작하며 연봉은 $300,000입니다. 이에 비해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높은 급여를 받는 직원은 전략 및 이해관계자 참여 수석 고문인 존 츠워타키(John Czwartacki)로 연간 23만9595달러를 번다.

대통령 대행인 프랜시스 S. 콜린스(Francis S. Collins) 박사는 백악관 직원 중 최고 급여를 받고 있다.
대통령 대행 과학 고문을 맡고 있는 Dr. Francis S. Collins는 가장 높은 급여를 받는 백악관 직원입니다.Sarah Silbiger-Pool/Getty Images
바이든 백악관에서 두 번째로 높은 급여를 받는 직원은 교통 부문 수석 정책 고문으로 191,300달러를 받는 루이사 파이원스키입니다. Paiewonsky는 $183,100에 인프라 구현을 위한 정부간 업무 이사인 Stephanie Sykes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지난 5월 Jen Psaki를 대신한 Karine Jean-Pierre 백악관 대변인은 연간 180,000달러를 번다. 그러나 사라 허커비 샌더스 전 트럼프 백악관 대변인은 연간 18만3000달러를 벌었다.